여전히 '시내'라 불리는 충장로, 금남로 상권

등록일2019.03.20

양림동은 '버드나무 숲으로 덮여 있는 마을'이라는 뜻을 지닌 양촌과 유림이 합쳐진 지명이다.

충장로와 금남로 일대로 상징되는 구도심은 과거 광주의 최고 중심지 상권이다.

"시내가 자"라는 말은 곧 "충장로 가자"로 받아들여질 만큼 이곳은 광주지역에서 가장 번화한 지역이다.





더보기

인기영상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