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예고'에도 기어이 광주 온 황교안

등록일2019.05.2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충돌 예고'에도 불구하고 5·18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5월 18일 오전 9시 30분께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 앞 민주의 문에 도착했으나 광주 5·18 추모단체와 시민단체, 대학생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황대표는 민주의 문부터 기념식장까지 2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를 항의 인파에 둘러싸여 20여분이나 걸리면서 힘겹게 입장했다.

더보기

인기영상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