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농가 '반토막 매출' 2년째 코로나에 신음

등록일2021.01.13

12일 광주 광산구 연산동 한 화훼농가에서 만난 박종근(53)씨. 수십 종의 장미가 울긋불긋한 자태를 뽐내는 것과 달리 박씨의 표정은 어둡기만 했다. 화훼 업종에 종사한 지 20년간 이번처럼 힘든 건 처음이라고 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최대 대목인 졸업식이 축소된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꽃을 주고 받는 문화가 종적을 감췄다. 매출은 반토막이 났지만 대책은 아득하기만 하다.

더보기

인기영상

댓글0
0/300